This & That 좋은 글 과유불급

과유불급 [過猶不及]

66
0

과유불급 [過猶不及]

 

과유불급

지나친 것은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는 뜻.
《논어》 〈선진편(先進篇)〉에 나오는 말로, 자공(子貢)이 공자에게 “사(師:子張의 이름)와 상(商:子夏의 이름)은 어느 쪽이 어집니까?” 하고 묻자, 공자는 “사는 지나치고 상은 미치지 못한다”고 대답하였다. “그럼 사가 낫단 말씀입니까?” 하고 반문하자, 공자는 “지나친 것은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過猶不及)”고 말하였다.

 

내가 좋아하는 말이다.